• 아카이브

    • 아카이브
    HESG > 아카이브
    Total 700건 3 페이지
      • [국내기사] 기업의 'ESG경영' 수준 가늠한다...환경부, 투자자 안내서 발간

        작성일 06-25 | 작성자 HESG | 조회 26

        기업의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이행 여부 및 역량 진단을 통해 투자자의 의사 결정을 돕는 '투자금융 ESG 안내서'가 발간됐다. 투자금융이란 기업이 직접적으로 자본을 조달하기 위한 금융업무를 통칭한다. 투자 대상 기업에 대한 가치평가가 핵심이다.▲ESG 법률실사 ▲ESG 재무실사 ▲ESG 우발사건 실사 등 세 부문으로 구분해 기업의 ESG 역량을 진단할 수 있도록 했다.  메트로신문 2024.6.24 '기업의 'ESG경영' 수준 가늠한다...환경부, 투자자 안내서 발간' 기사 ..

      • [국내칼럼] 그린워싱의 극치, 산업폐기물 매립

        작성일 06-25 | 작성자 HESG | 조회 17

        서울에서 친환경과 ESG를 표방하는 대기업이 농촌에서는 농지를 없애고 환경을 오염시키는 사업을 밀어붙이고 있다. 유해성이 강한 산업폐기물을 매립해서 돈을 벌려고 한다. 그로 인해 고령의 주민들이 땡볕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고, 불안과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업체들은 ‘인허가만 잘 받으면, 수백~수천억원의 이익을 올릴 수 있다’는 계산으로 전국 곳곳에서 무분별하게 산업폐기물 매립장을 추진하고 있다. 입지를 선정하는 절차도 없다. 업체가 ‘이 자리에서 매립장을 추진하겠다’고 하면, 매립장 예정지가 되는 상황이다. 그래서 산업폐기물..

      • [국내기사] 유럽의회의 우경화가 기후·무역에 미칠 영향

        작성일 06-18 | 작성자 HESG | 조회 22

        극우정당이 EU의 기후정책을 뒤집을 만한 파급력은 높지 않을 것이란 의견이 높다. 다만 EU의 기후정책이 제때 제대로된 통일된 목소리를 내는 것이 어려워지면서 속도조절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비평가들은 평가했다.EU는 지난 5년간 2030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청정에너지 및 이산화탄소 감축 법안을 통과시켰다. 하지만 향후 2035년 내연기관 자동차 판매 단계적 폐지안을 포함해 2040년 EU가 발표한 ‘2040 기후목표’는 축소될 가능성이 높아졌단 것이다.  이데일리 2024.6.15 '유럽의회의 우경..

      • [국내기사] ESG 공시 의무화 계속 미뤄질까…대기업 절반 “2028년 이후 적정”

        작성일 06-18 | 작성자 HESG | 조회 35

        대기업의 절반 이상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공시를 2028년 이후에 도입하는 방안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금융당국은 기업의 반발을 고려해 의무화 시기를 무기한 연기한 바 있다.16일 대한상공회의소 발표를 보면, 국내 125개 상장사 중에서 58.4%가 이에스지 공시 의무화의 적정 시기는 2028~2030년이라고 답했다. 이는 대한상의와 한국경제인협회, 한국경영자총협회, 한국상장사협의회 등 경제단체가 공동으로 자산 규모가 2조원 이상인 회사를 설문조사한 결과다. 한겨레 2024.6.16 'ESG 공..

      • [국내기사] ESG 빨간불…기업 10곳 중 7곳 “공시·인증 준비 미흡”

        작성일 06-18 | 작성자 HESG | 조회 33

        글로벌 기업 10곳 중 7곳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관련 공시·인증 준비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글로벌 종합 회계 컨설팅 기업 KPMG는 18일 ‘연례 ESG 공시·인증 준비지수(KPMG’s annual ESG Assurance Maturity Index)’ 보고서에서 이같은 고위 임원·이사회 구성원 1000명의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설문 결과 ESG 공시·인증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고 답한 응답은 29%에 불과했다.  이데일리 2024.6.18 'ESG 빨간불…기업 10곳 중 7곳 “공시·인..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