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카이브

    • 아카이브
    HESG > 아카이브

    [국내칼럼] ESG, 도입은 했지만 인식 부족하고 제도도 미비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HESG
    조회 33회 작성일 24-01-03 16:10

    본문

    대한민국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터널에 갇혔다. 자본주의가 스스로 진화하고 있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던 ESG가 터널에 갇힌 것은 여러 요인이 있다. ESG에 대한 각 경제 주체의 생각은 다르다. 대기업은 처음엔 긴장했으나 지금은 워싱(Washing·위장) 방법을 너무나 잘 알고 있다. 중소기업은 처음엔 ESG를 너무 몰랐고 지금은 혼란스럽다. 시민단체는 처음엔 혹시나 하고 기대했으나 지금은 걱정이 많다. 그 외 많은 기관·단체는 ESG 흐름에 뒤처지지 않기 위해 고민은 많이 하지만 딱히 실행하는 것은 없다. 최근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에너지 공급망을 교란하면서 여러 국가와 기업의 ‘ESG 회피 심리’에 절묘한 도피처를 제공했다. 

     
    중앙일보 2024.1.2 'ESG, 도입은 했지만 인식 부족하고 제도도 미비했다' 원문 링크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19035#home